피부, 인대 등이 남아있는 6천7백만년 전(?) 미라 공룡

피부, 인대 등이 남아있는 6천7백만년 전(?) 미라 공룡 (Hadrosaur Skin Flick)Headlines   언론 매체들은 1999년에 미국 노쓰 다코타(North Dakota)에서 발견되어졌던, 피부(skin)와 화석화된 연부조직(fossilized soft parts)을 가지고 있는 미라화 된 6천7백만년 전 공룡 하드로사우르스(mummified hadrosaur)의 이야기로 떠들썩하다. PhysOrg,Science Daily, Associated Press, BBC News 등을 보라. ‘다코타(Dakota)’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 이 공룡은 관절들이 완전히 이어져있었고, 붕괴되지 않았고(uncollapsed), 미라화 된 화석으로 발견되었는데, 이제 2007년 12월 9일 National Geographic 다큐멘터리 방영으로 일반 대중들에게도 알려지게 되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스는 ‘공룡 사체부검(Dino Autopsy)’을 통해, 공룡이 어떻게 보이고 어떻게 이동했는지에 관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장면을 상세히 보도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 예외적으로 잘 보존된 표본은 고생물학자들에게 하드로사우르스의 피부 형태, 근육 량, 신체 비율, 그리고 주행 속도의 추론 등에 관한 상세한 이해를 할 수 있도록 해주고 있다. (이 공룡은 생각보다 더 근육질이었고, 둔부는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25% 더 근육량이 많아 시속 45km 정도로 주행할 수 있어서, 육식공룡 티라로사우르스 렉스(T. rex) 보다 더 빠르게 도망갈 수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모든 언론 매체들의 보도 중에서 흥미로운 것은 National Geographic에서 이 공룡의 연부조직(soft-tissue)의 보존에 관해 말했다는 것이다. 2007년 초에 메리 슈바이처 팀이 공룡 티라로사우르스 렉스의 뼈에서 화석화되지 않은 콜라겐(unfossilized collagen)을 발견 추출하였음을 인정하면서(04/12/2007), 내셔널 지오그래픽 기사는 이 화석에서도 보존된 거대분자들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임을 언급하였다. 그것들이 검출되었다 하더라도, 자세한 리뷰 논문이 나올 때까지 말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연구팀의 한 일원은 ”우리는 단지 피부에서뿐만이 아니라, 그 생물체에 대해서 일련의 화학적 분석기술들을 적용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향후 이 공룡에서 보존되어 남아있던 단백질들 또는 핵산들의 발견이 커다란 소식이 되어 보도될 날이 있을 것이다.  또한 몬태나에서 발견되었던 또 다른 미라화 된 공룡 레오나르도(Leonardo)에 관한 이야기를 읽어 보라(10/15/2002). (아래의 관련링크 자료 1번을 참조하세요).—————————————————————-진화 고생물학자들은 창조론자들이 어떤 고대 화석에 남아있는 연부조직이나 생체분자들의 발견 소식을 들으면 그것으로 자기들을 몰아 부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그들은 어떤 것을 발견했을 때 그것을 발표해야할지 고민하고 머뭇거린다. 그러나 희망적인 것은 어떤 발견에 대한 흥분감과 과학적 객관성이 그 발견을 숨기는 것을 예방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한 뉴스는 이들 표본들이 6500만년 이상 되었다는 진화론적 믿음에 강력한 타격을 입히고 있으며,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 개념의 신뢰성을 산산조각내고 있다. 장구한 연대 개념이 무너진다면 이것은 진화계통나무에 치명적인 손상이 되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에 의해서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장구한 연대 개념이 얼마나 오랜 기간 동안 대중들을 세뇌시켜 왔는지를 생각해 보라. 연부조직, DNA, 단백질과 같이 분해되기 쉬운 물질들이 수천만 년 동안 교란되지 않고 남아있다는 사실은 이제 대중들도 쉽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그들도 알고 있다. (최근 고래에서 살점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4년 동안 땅에 묻어두었다가 발굴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런데 어떻게 65,000,000년 이상 된 공룡에서 연부조직이 남아있을 수 있다는 것인가? 참조:  혹등고래 뼈가 야산서 나온 이유는. 2007. 12. 6. 동아일보. http://www.donga.com/fbin/output?f=k_s&n=200712060077&main=1)이러한 사실은 대중들이 다윈당을 대대적으로 탈당하는 매우 위태로운 일이 될 수 있다. 진화론자들은 이것과 관련된 모든 사실들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인가?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이 분야에 대한 창조론자들의 오리지날 연구와 조사들이 필요할 것이다. 그들은 어떠한 오염된 주장들도 배제시킬 의심할 여지없는 기록들과 기술적 엄격함을 제공해줄 수 있을 것이다. 기다려 보자. 그리고 자세한 리뷰 논문들이 무엇이라고 말하는지 지켜보자. 창조론자들은 연부조직이 발견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잃을 것이 없다. 그러나 그것이 발견된다면, 그것은 이 공룡 조직들이 수천만 년 된 것이 아니라, 수천 년 되었다는 것이 훨씬 더 설득력이 있게 되는 것이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스는 예상했던 것처럼 공룡 뼈에서 단백질 콜라겐(collagen)이 발견되었다는 이야기를 공룡이 조류와 친척이라는 이야기로 초점을 바꾸어버렸다. 그리고 가장 일반적인 질문은 공룡 고기 맛이 무슨 맛일까가 되었다. 뱀 고기, 개구리 뒷다리, 그리고 중국인들이 고아 먹었던 공룡 맛들도 닭고기 맛일까? 틀림없이 이 하드로사우르스도 역시 닭고기 맛이 될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닭이 개구리, 뱀, 또는 하드로사우르스라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유사성은 공통조상(common ancestry)을 입증하는 것이 아니다. 다양한 동물들에서 비슷한 생화학적 분자들이 발견된다는 사실은 공통설계(common design)를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참조 :이것이 공룡의 피부~ 피부와 인대 남은 6700만년전 ‘공룡 미라’ (2007. 12. 3. 중앙일보)http://news.joins.com/article/2967539.html?ctg=-1피부·근육 보존된 공룡 미라…공룡연구 새 지평 여나 (2007. 12. 5. 중앙일보)http://news.joins.com/article/2969522.html?ctg=-1비늘까지 보존된 공룡 화석 발견 (2007. 12. 3. KBS News)http://news.kbs.co.kr/article/world/200712/20071203/1470010.html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7.12. 3. URL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712.htm번역자 : IT 사역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