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 이야기(11)

                                                                     GAG                                                               미용실 이야기(11)                                                            written by 두룡거사 ⓒ — 앳되고 곱게 생긴 아가씨가 혼자 운영하는 자그마한 미용실에 한 쌍의 젊은 남녀 손님이 들어왔다.남자는 여자한테 억지로 끌려온 듯 잔뜩 마특찮은 표정이었다.여자는 남자의 머리가 마치 제 머리나 되는 양,이렇게 깎아 달라느니 저렇게 깎아 달라느니 자기가 원하는취향대로 미용사한테 주문을 해댔다. 남자 손님 ; (안 좋은 표정으로 여자 손님한테)그만 좀 하지?내가 알아서 깎을 테니까… 여자 손님 ; 뭐라구?내가 뭐 간섭하고 싶어서 간섭하는 줄 알아?저번에 오빠 멋대로 머리를 촌스럽게 깎고                나와서 내 친구들 만났을 때에도 내가 얼마나 창피했는 줄 알아! 남자 손님 ; (여전히 안 좋은 표정)아,알았어… 여자 손님 ; (핸드백을 뒤척이더니)어?현금이 없네?오빠,나,현금 좀 찾아올게.오늘 데이트는 내가 쏜다고                했으니까 현금을 좀 준비해야 되겠네.(미용사한테)잘 좀 부탁해요. 미용사 ; 네,알았습니다,잘 다녀오세요.  — 꽤나 시간이 지난 후,여자 손님이 다시 미용실에 들어왔다.이미 남자 손님은 머리를 다 깎고 소파에 앉아 있었다. 여자 손님 ; 어?빨리 깎았네?아유,요 앞에서 고등학교 동창 계집애를 우연히 만났는데 어찌나 수다를 떨며                놓아주질 않는지…(미용사한테)얼마예요? 미용사 ; (여자 손님의 눈길을 슬쩍 피하며)안 주셔도 됩니다… 여자 손님 ; 네?(남자 손님한테)오빠가 드린 거야? 남자 손님 ; 아니… 여자 손님 ; 근데 왜 요금을 안 받으시겠다는 거야? 남자 손님 ; (머리를 긁적거리며)미안하게 됐어.사실은 말야,네가 밖에 나간 사이에 나하고 미용사님하고                아주 진지한 대화를 나눴는데 우리 두 사람이 서로가 간절히 원하는 이상형이라는 걸                알게 됐어…그래서 우리 두 사람은 가까운 시일 내에 결혼하기로 약속했어…                그래서 요금도 안 받으시는 거야…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