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혈세로.북한핵개발지원한.김때중이와민주당.박지원개입?

.
“실정법에 어긋나더라도 대북 송금 하라” D.J. 지시

문제의 대성은행으로 김대중정권하의 국정원이 불법자금2억 달러를 송금해준 사실이 있다. 2000년 6월에 林東源원장이 지휘하던 국가정보원이 현대그룹 회장 鄭씨의 현대상선이 김대중 정권,특히 박지원씨의 개입으로 조성한 자금중 2억 달러를 중국은행의 마카오 지점에 개설되어 있던 북한의 大聖(대성)은행 계좌로 보냈다. 현대전자와 현대건설이 조성한 2억5000만 달러는 홍콩과 싱가포르에 있는 김정일의 비밀계좌로 송금됐다. 김정일이 해외에 개설한 비자금 계좌로 거액이 들어간 셈인데, 이 계좌는 무기구입, 핵 미사일 개발 관련 자재 수립, 대남공작 등의 자금운용에 쓰인다는 것이 韓 美 日 정보기관의 판단이었다./. 북한정권으로 들어간 최소4억5000만 달러가 실제 계좌주인

< daesung bank-2>와 일치하지 않아 송금 처리되지 않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최근 정부 통계에 따르면 김대중,노무현 정권 10년간 북한으로 들어간 현금은 공개된 것만 약 30억 달러, 물건은 약 40억 달러엔 평양회담관련 불법송금 4억5000만 달러도 포함되어 있다. 이30억 달러 중 얼마가 핵, 미사일 개발 등 군사비로 쓰였는지를 밝혀야 할 의무를 진 것이 이명박 정부이다. 주적의 핵 및 미사일 개발을 도운 자가 감옥에 가지 않고 계속 사회혼란을 부추기고 국가가 이를 허용한다면 이런 나라는 정신이상에 걸렸던지, 자살충동에 빠졌다고 봐야 한다.